제니칼 산업에서 하지 말아야 할 일

연령대가 들면서 탈모에 대한 걱정이 커지는 것은 어떤 방식으로 보면 자연스럽게 느껴질 수 있다. 다만 정수리탈모와 원형탈모 등 스트레스성탈모 증상을 발생하는 환자 비율이 늘면서 샴푸 하나도 신경 써서 선택하는 경우가 불어났다.

특이하게 최근에는 젊은 연령층 뿐 만 아니라 남성 6명 중 1명이 탈모 현상을 겪는 것으로 조사된 http://edition.cnn.com/search/?text=제니칼 만큼 하루에 50~400개의 모발이 빠지는 것은 일반적이다. 다만 매일 그 이상의 탈모로 가르마 또는 정수리 부위가 휑해지는 것이 관찰된다면 여성탈모약이나 탈모치료제를 올리갈 찾기에 앞서 탈모 치료 병원에서 진행하는 정확한 검사를 받아 볼 필요가 있다.

모* 한방병원 원장 한**씨는 “무엇보다 저럴 때, 여자 가르마 탈모나 산후탈모, 출산탈모는 남성 탈모와 똑같지 않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남성탈모와 같이 대머리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 조금이나마 위안이 된다면 될 수 있지만, 남성 탈모는 전체적으로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면서 정수리 중앙에서 시행해 점차 넓게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김**씨는 “여성 탈모 역시 유전적 반응의 영향을 받지만 심한 스트레스를 겪은 뒤나 호르몬 밸런스가 흐트러지는 출산 뒤, 아울러 갑상선과 철분, 아연 결핍증 때문에도 발생되기 때문에 여러 탈모 이유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라고 추가로 말했다.

수많은 원인으로 발생한 남성 정수리 탈모나 원형 탈모는 시간이 지나면서 호전되는 듯한 양상을 보일 수도 있지만 이미 한번 시작된 탈모는 간단히 휴식을 취하는 등 생활 방식만을 조절한다고 해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기대할 수 없을 수 있다. 

image

이에 B씨는 “탈모 초기부터 꾸준히 의학적 처치를 동반하는 것이 보다 장기적인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방법으로 건강상태 및 체질에 맞춘 처방을 사용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혀졌습니다.

한편 한의학계에서는 여성 탈모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에 국한되지 않고 과도한 스트레스 및 신체 피로, 불규칙한 생활리듬과 영양부족 등 다양한 후천적 요인들의 영향이 크다고 보고 신체 불균형과 부조화를 바로 잡는 치료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